제자반은 내가 듣고 싶어서 신청하게되었다. 중간에 찬양팀 연습시간과도 겹치고 좀 피곤할거같기도하여 살짝 고민하기도 했지만 목사님의 같이하자는 말이 확인사살처럼 들려와서 신청하게되었다. 제자반을 택하게된 가장 큰 이유는 나의 갈급함 때문이었던것 같다. 또한 내 자신을 이렇게라도 훈련하지 않으면 금방 하나님과 멀어지는 내 자신을 발견하고 그게 두려워서 어떻게든 하나님께 붙어있으려는 나의 발버둥침?이다.

 

제자반을 시작하며 난 1등을 하고 벌금을 내지 않겠단는 당찬 포부를 가지고 시작했으나 그 다짐은 그리 오래가지않았다. 1등의 꿈은 일찌감치 내려놓고 그냥 최선을 다하자로 바뀌었다. 이런 나약한 모습에도 불구하고 제자반 시간은 항상 은혜가되었다. 모든 답을 말씀에서 찾고 내가 머리로 생각했던 것들, 경험했던 것들, 이게 성경에 근거한건지 내 생각에 근거한건지를 확인할 수 있는 귀한 시간이었던 것 같다. 결과적으로 내 생각, 내 경험이 아닌 하나님의 살아있는 말씀이 내 삶의 기준이되는 시간이었다. 구체적으로는…사실 숙제를 몰아서했는데.. 이렇게 했을때의 장점은 모든것이 연결이되었다. 웹사이트에 올리는 큐티말씀과 공부할 교제의 내용과 외워야되는 성경구절이 연결되는데 여기서 많이 배웠던 것 같다. 어렴풋이 무의식적으로 알고있던 것들을 구체적으로 알게되는 시간이었다. 


또하나 느끼고 은혜가되었던 것은 같이 제자반을 듣는 다른 사람들의 자세다. 정말 놀랍게도 벌금을 하나도 내지 않는 지체들을 보며 그리고 거의 내지 않는 지체들을 보며 내 눈을 의심하였다. 이렇게 열심히 말씀을 사모하며 제자반에 임하는구나하고.. 같이 예수님을 믿고 그 말씀을 더욱 더 알아가려고 하고 그 믿음을 성장시키려는 사람들과 함께한다는것은 정말 큰 은혜인것같다. 다른사람들이 나누는 내용들, 큐티의 내용들 또한 느낀점들을 말할때, 그들의 신앙고백을 말할때 그렇게 기쁘고 마음에 벅찬 감동이 있었다. 제자반 끝나면 이게 정말 그리울 것 같다. 


내가 제자반을 듣게된 목적은 매일 매일 삶 가운데 말씀과 기도를 놓지않는 삶을 훈련하고 내 자신을 치는 것이었다. 제자반이 끝난 지금도 나의 각오와 기도제목은 같다. 매일 매일 하나님의 말씀을 붙잡고 기도하며 사는것이다. 제자반을 하며 그렇게했을때 나의 삶이 얼마나 다른지 확인하였고, 그렇게했을때 하나님의 음성을 들을 수가 있고, 그럴때 하나님 뜻대로 살 수 있게되는 것 같다. 제자반 끝났다고, 벌금 안낸다고, 아무도 확인안한다고 게을리 하는것이 아닌 하나님의 마음을 생각했을 때 나를 사랑하시고 교제하기 원하시고 지금도 나에게 말씀하기를 원하시고 우리가 그분의 영광을 나타내며 살기를 원하시는 하나님을 생각했을 때 더욱 더 말씀과 기도에 집중할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제자반이 끝난 후에도 계속해서 나의 삶이, 우리의 삶이 더욱 더 예수님을 닮아가며 말씀과 기도를 통해 더욱 하나님의 뜻을 알고 또 그대로 순종하는 우리들이 되기를 기도합니다..